"FBI도 사용한다"…SKT, 무전기 겸 스마트폰 ‘토크’ 출시

입력 2017-09-24 09:12 수정 2017-09-24 09:12
무전기와 스마트폰, 하나로 합쳤다
美 국방성 군사 규격, 방폭(防爆) 인증 획득

SK텔레콤이 24일 LTE 무전기이자 충격에 강한 특수 스마트폰인 '토크(Torque)'를 단독 출시했다.

'토크'는 일본 교세라가 지난해 9월 '듀라포스 프로'란 이름으로 미국 법인 시장에 선보여 25만대 이상 판매한 제품이다. 현재 FBI 마약수사국, 시카고 경찰, 메리어트호텔, Hertz 렌터카 등에서 법인·업무용 디바이스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

'토크'는 듀얼 전면 스피커(100db)와 무전 전용 버튼을 탑재한 LTE 무전기다. 동시에 5인치 풀 HD 디스플레이와 전·후면 카메라 등을 갖췄다. 스마트폰으로 통화, 문자, 인터넷, 애플리케이션 등을 사용할 수 있다. 무전기와 스마트폰이 모두 필요한 업무 현장이라면 두 기기 모두 준비할 필요 없이 '토크' 한 대로 대체할 수 있다.
이 제품은 물에 젖거나 3mm 두께의 장갑을 낀 손으로도 터치스크린 조작이 가능토록 설계됐다. 비가 오거나 추운 환경에서도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다. 지문인식은 홈 버튼이 아닌 단말 측면의 전원 버튼을 통해서 하도록 해 편의성을 높였다. 제품 후면엔 기본 카메라 외에 135도 광각 액션캠이 장착돼 언제 어디서든 풀 HD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혹독한 환경을 견뎌내는 내구성도 특징이다. 먼저 1.5m 수심에서 30분간 견딜 수 있는 IP68 등급의 방진·방수 기능을 갖췄다. 나아가 충격, 고온, 저온, 고습, 고압 등 14가지 테스트를 통과해 미국 국방성 군사 표준 규격인 'MIL-STD 810G'까지 획득했다. 미국의 방폭(防爆) 인증 전문기관 인터텍(Intertek)으로부터 “위험 작업장에서 사용해도 좋다”는 뜻의 ‘C1D2’ 인증도 받아 폭발·발화로부터도 안전하다.

SK텔레콤은 올해 6월 국내 중소제조사들과 손잡고 출시한 20만원대 후반 실속형 무전기 ‘브라보’와 30만원대 초반 버튼탑재형 무전기 ‘알파’를 내놨다. 40만원대 무전기 겸 스마트폰 ‘토크’까지 선보이면서 용도에 따라 선택 가능한 단말 3종을 완비했다. 현재 롯데호텔 등이 SK텔레콤의 LTE 무전서비스를 선도적으로 도입해 활용 중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