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4일 만에 멕시코 남부서 또 6.1 지진…수만명 대피

입력 2017-09-23 22:53 수정 2017-09-24 02:41
멕시코시티 일부 시민 잠옷 바람 피신…당국 "즉각 피해 보고 없어"
지진학자들, 지난 7일 규모 8.1 강진의 여진…오악사카 등 추가피해 우려


멕시코 남부에서 23일(현지시간) 규모 6.1의 지진이 다시 발생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3분께 오악사카 주 마티아스 로메로 시에서 남동쪽으로 18㎞ 떨어진 곳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9㎞다.

USGS는 초기에 지진 규모를 6.4로 추산했다가 나중에 6.2와 6.1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

이번 지진은 지난 19일 규모 7.1의 강진으로 현재까지 최소 295명이 숨진 가운데 나흘 만에 다시 발생해 멕시코 국민의 불안감을 증폭시켰다.

진앙에서 700㎞가량 떨어진 수도 멕시코시티에서도 건물이 흔들리는 등 파동이 감지됐고, 경보 사이렌 소리에 불안감에 휩싸인 주민 수만 명이 거리 밖으로 뛰쳐나왔다.

토요일 아침이라 여유를 부리던 일부 시민은 잠옷만 입은 채 피신하기도 했으며 일부는 최근의 악몽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시내에 있는 호텔 2층 객실에 묵었던 알레한드라 카스테야노스 씨는 "지진이 다시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는데 다시 지진이 나 깜짝 놀랐다"면서 경보 사이렌 소리를 듣고 남편과 함께 계단으로 황급히 내려와 밖으로 피신했다고 전했다.

지난 19일 규모 7.1의 강진으로 큰 피해가 발생한 수도 멕시코시티에서는 이번 지진에 따른 안전 점검 등을 이유로 구조 활동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지진학자들은 이번 지진이 지난 7일 규모 8.1의 강진이 발생한 이후 이어진 크고 작은 여진 중 가장 강력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규모 8.1 강진으로 남부 오악사카 주와 치아파스 주 등지에서 최소 90명이 사망한 바 있다.

멕시코 시민 보호청은 현재까지 이번 지진으로 인한 새로운 피해 발생 보고가 없다고 밝혔다.
미겔 앙헬 만세라 멕시코시티 시장도 현지 방송에 이번 지진이 시민의 불안감을 부채질했지만 새롭게 진전된 사안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지진은 규모 8.1의 강진으로 피해가 막심했던 오악사카 주에서 발생해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잇따른 지진으로 외부에서 파악하지 못하는 내상이 누적된 건물들은 작은 충격에도 쉽게 무너질 수 있기 때문이다.

현지방송 밀레니오TV는 오악사카 주에 있는 다리 일부가 무너진 장면을 방영하기도 했다.

오악사카 주 후치탄 시 주민인 베티나 크루스는 AP통신과 전화 통화에서 떨리는 목소리로 "지진이 나자 소름이 끼쳤다.

최근의 지진에 버텼던 집들이 무너졌고 모두 길거리로 나와 있다"고 전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penpia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36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13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