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주요 은행들이 북중무역의 약 70%가 통과하는 것으로 알려진 랴오닝(遼寧)성에서 북한 기업과 개인이 소유하는 계좌를 전면 동결했다고 교도통신이 22일 보도했다.

통신은 복수의 은행 관계자를 인용해 4대 은행인 중국은행, 중국공상은행 등이 중앙은행인 중국인민은행의 지시를 받아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며 이는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를 상회하는 엄격한 조치로, 중국의 사실상 독자 제재라고 말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는 북한 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줄 것이 확실하다는 점에서 중국의 자제 요구에도 핵·미사일 개발을 멈추지 않는 북한에 대해 시진핑(習近平) 지도부가 압력 강화 정책으로 전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통신은 관측했다.
마이니치신문 역시 23일 베이징 시내의 중국 5대 은행 지점에 확인한 결과 랴오닝 지역에서 북한 국적의 개인이나 기업에 의한 구좌개설, 송금 등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고 보도했다.

마이니치는 중국의 금융기관에 의한 대북 거래가 전면 동결됐을 가능성이 높다며 금융관계자를 인용해 "중국 은행을 감시하는 은행업감독관리위원회가 8월말 유엔안보리 제재결의 이행에 주의를 촉구하는 문서를 각 금융기관에 보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