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통계에 빅데이터 활용"…한은·한국통계학회 포럼

입력 2017-09-23 07:06 수정 2017-09-23 07:06

지면 지면정보

2017-09-23A8면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는 22일 “빅데이터를 이용한 정보를 정책 수행 등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부총재는 이날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한은과 한국통계학회가 연 ‘경제통계와 빅데이터’ 포럼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빅데이터를 경제통계 편제에 활용하기 위한 중·장기 업무 계획을 수립한 데 이어 경제통계국에 빅데이터연구반을 신설해 다양한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급속히 축적되는 빅데이터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무선인터넷 등 차세대 기술과의 융합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 요소”라고 강조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