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빚 '위험신호'…32조가 저신용자 대출

입력 2017-09-22 19:27 수정 2017-09-23 07:11

지면 지면정보

2017-09-23A10면

총 대출규모 520조 넘어
금융위 "상환능력 철저 검증"
자영업자들이 금융회사로부터 빌린 돈이 520조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신용등급 7등급 이하의 저신용자 대출은 32조25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2일 서울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KAIST 주최 ‘21세기 금융비전 포럼’에서 자영업자 등 가계대출 관리계획을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갈수록 늘어나는 자영업자 대출 규모가 가계부채 급증을 부추기고 있다”며 “자영업자에게 특화한 여신심사 모형을 구축해 대출 규제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자영업자 대출은 총 520조9000억원으로 파악됐다. 대출 종류별로는 일반형 178조원, 기업형 164조1000억원, 투자형 140조4000억원, 생계형 38조6000억원 등이다. 일부 자영업자 대출 규모는 통계에 잡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돼 실제로는 더 많을 것이란 분석이다.

문제는 이 가운데 부실위험이 큰 저신용자(7등급 이하) 대출 규모가 32조2500억원에 달한다는 데 있다. 특히 생계형 대출에서 저신용자 비중이 13.8%(5조3000억원)를 차지?다. 일반형 대출과 기업형 대출에선 저신용자 비중이 각각 10.1%와 4%에 그쳤다.

금융위는 다음달 중순 발표할 ‘가계부채 종합대책’에 이 같은 방안을 담을 계획이다. 자영업자 대출 급증의 원인인 부동산임대업 대출에 대해선 담보가치 외에도 임대소득을 철저히 따져 원리금 상환 능력을 검증하도록 금융회사에 요구할 방침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8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50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