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채용비리' 금감원 압수수색…올 들어 두번째

입력 2017-09-22 14:04 수정 2017-09-22 14:04
검찰이 감사원 감사에서 채용비리가 드러난 금융감독원을 22일 압수수색했다. 채용비리 문제로 금감원이 압수수색을 당한 것은 올 들어서만 두 번째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10분께부터 서울 여의도 금감원 총무부와 감찰실 등 사무실 5곳을 압수수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이 조직적으로 채용 비리를 저지른 혐의를 받는 서태종 수석부원장, 이병삼 부원장보, 국장급 인사 이모씨 등 현직 고위 간부 3명의 주거지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서 수석부원장 등 3명은 지난해 신입 직원 채용 과정에서 임의로 채용 기준을 바꾸거나 계획보다 채용인원을 늘리는 등 방법으로 부적격자를 선발한 혐의(업무방해·직권남용 등)를 받고있다.
감사원 감사 결과 이들은 신입직원 채용시험에서 경제·경영·법학 분야 채용 인원을 1명씩 늘려 경제 분야에 지원한 A씨를 필기시험에 합격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2차 면접 뒤에는 당초 계획에 없던 지원자'세평조회를 하고, 3명을 탈락시킨 뒤 후순위자를 합격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경영 분야에서는 세평에 이상이 없는 후보자를 떨어뜨리고 부정적 세평을 받은 후보자를 합격시켰던 것으로 드러났다.

금감원이 채용비리로 인해 압수수색을 받은 것은 올해 두번째다. 앞서 서울 남부지검은 지난 1월31일 변호사 채용비리 의혹으로 금감원 사무실 2~3곳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서울 남부지법은 지난 13일 임영호 전 의원의 아들이 금감원에 특혜채용되도록 한 혐의(업무방해 등)로 기소된 금감원 김수일 부원장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