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로 작년 사망자 수 역대 최대… 30만명 육박

입력 2017-09-22 15:24 수정 2017-09-22 15:24
전년보다 4천900명 늘어…80세 이상·60대서 주로 증가
임신·분만 관련 사망여성 줄었지만 OECD 비해 높은 수준

고령화로 노인 인구가 늘면서 지난해 사망자 수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6년 사망원인통계'를 보면 지난해 사망자 수는 28만827명으로 전년보다 4천932명(1.8%) 증가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83년 이후 가장 많은 것이다.

사망자 수는 2014년 이후 3년 연속 역대 최대를 기록하고 있다.

사망자 수는 1990년 24만1천616명으로 바닥을 찍은 뒤 증가하는 추세다.

성별로 보면 여자가 12만8천298명, 남자가 15만2천529명이었으며, 전년보다 각각 2천852명(2.3%), 2천80명(1.4%) 증가했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를 뜻하는 조사망률은 전년보다 7.9명(1.5%) 늘어난 549.4명으로 1992년(539.8명) 이래 가장 높았다.

연령대별로 보면 전년 대비 사망자 수는 80세 이상(5.9%)과 60대(4.3%)에서 주로 증가했다.

여자 사망자 수 대비 남자 사망자 수는 50대가 2.7배로 가장 격차가 컸다.

50대에 여성에 비해 남성 사망자 수가 두 배 이상 많다는 뜻이다.

사망률 성비는 전 연령층에서 남자가 높았다.

영아(출생 후 1년 이내) 사망자 수는 1천154명으로 전년보다 36명(3.0%) 줄었다.

영아 사망자 수는 지속해서 감소하는 추세다.

영아 사망 원인은 호흡곤란 등 출생 전후기 특정 병태(52.9%)가 가장 많았고 선천기형·변형·염색체 이상(19.9%) 등이 뒤를 이었다.

출생아 1천 명당 사망자 수를 뜻하는 영아 사망률은 2.8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3.9명)보다 낮았다.

임신 28주 이상부터 생후 7일까지 출생 전후기 사망자 수는 1천132명으로 전년보다 159명(12.3%) 감소했다.

출생 전후기 사망률은 전년보다 0.2명(5.4%) 줄어든 2.8명으로 OECD 국가 평균(5.5명)의 절반 수준이었다.

임신·분만 관련 질환으로 사망한 여성(모성 사망)은 전년보다 줄었지만 여전히 선진국과 비교하면 높은 수준이었다.

모성 사망자 수는 전년보다 4명 줄어든 34명이었다.

출생아 10만 명당 사망자 수인 모성 사망비도 전년보다 8.4명으로 0.3명 줄었지만 OECD 국가 평균(6.8명)보다는 높았다.

모성 사망비는 25∼29세가 5.9명으로 가장 낮았고 40세 이상이 15.7명으로 가장 높았다.

알코올 관련 사망자 수는 4천747명으로 전년과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다.

알코올 관련 사망률은 남자(16.1명)가 여자(2.4명)의 6.6배에 달했지만 남녀 간 격차는 매년 감소하는 추세다.

치매에 의한 사망자 수는 9천164명으로 집계됐다.

전년보다 296명(3.1%) 줄었지만 10년 전인 2006년(4천280명)과 비교하면 두 배 넘게 늘어난 결과다.

치매 사망률 성비는 0.5배로 남자가 여자의 절반 수준이었다.
시도별로 보면 사망자 수는 전년 대비 경기(2천210명), 인천(667명) 순으로 많이 증가했다.

시도인구 10만 명 당 사망자 수를 뜻하는 조사망률은 전남(874.8명), 경북(781.7명), 전북(758.2명) 등 순이었다.

연령구조가 사망률에 미치는 영향을 제거한 연령표준화 사망률은 337.2명으로 전년보다 10.4명 감소했다.

시도별로는 충북(372.5명), 강원(368.8명), 울산(366.9명) 순으로 높았고 서울(298.4명), 경기(321.8명), 대전(329.4명) 순으로 낮았다.

이지연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고령화로 전체 인구 중 노인 인구 비중이 높아지면서 사망자 수가 늘고 있다.

조사망률도 더 높게 나타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roc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