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로 19회째인 OLED 서밋은 전 학계와 업계의 석학 및 전문가 300여명이 모여 OLED 시장 현안과 향후 OLED 기술의 발전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행사다.

여상덕 LG디스플레이 최고마케팅책임자(CMO) 사장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힐튼 호텔에서 열린 '2017 OLED 서밋(OLED Summit)' 개막 기조연설에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가 라이프 스타일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OLED가 미래를 위한 성장엔진이 될 것이며 OLED로 새로운 미래가 열릴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올해로 19회째인 OLED 서밋은 전 학계와 업계의 석학 및 전문가 300여명이 모여 OLED 시장 현안과 향후 OLED 기술의 발전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행사다.
이번 행사에서 LG디스플레이는 월페이퍼TV와 투명디스플레이, CSO(Crystal Sound OLED) 등 최첨단 OLED제품들을 전시했다. 또 개막기조연설과 컨퍼런스를 통해 OLED 기술 트렌드와 시장확대 전망 등을 발표했다.

한편 OLED TV는 영국의 유명 인증기관 인터텍으로부터 ‘초저휘도 블랙’ 구현이 가능하다고 인정받았으며 스웨덴의 화질전문 평가 기관인 라이즈 아크료 리포트는 명암비, 고명암비기술(HDR)커버리지, 시야각 등에서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LG디스플레이는 최근 ‘100% 퓨어 컬러’, ‘퍼펙트 블랙’, ‘제로블랙’에 대한 상표를 출원 완료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