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여야 상생과 협치 시작됐다"

입력 2017-09-22 10:24 수정 2017-09-22 10:35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국회가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을 통과시키며 여야의 상생과 협치가 시작됐다”며 “협치의 신호탄을 올린 만큼 정기국회에서 손을 맞잡고 안정적인 국회 운영을 하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사법정의·사법독립을 위해 초당적 결단을 내린 야당 의원과 밤낮을 가리지 않고 뛴 민주당 소속 의원 121명에 감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회는 어제(21일) 표결로 국회는 당리당략보다는 국민의 기본권을 지킬 보루인 사법부의 공백을 막자는 높은 수준의 합의를 이뤘다”며 “의회 민주주의 가치를 드높인 국회다운 국회의 참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우 원내대표는 야당을 향해 “이제는 공통공약을 중심으로 민생현안을 함께 챙기고, 국회 발전을 위한 정치개혁 등 협치 과제를 모색하자”며 “간절한 마음으로 야당에 먼저 찾아가고 손을 내밀겠다”고 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