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 총회 참석에 대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와 한·미 정상회담에서 완전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 공동 목적을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추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일본 아베 신조 총리를 포함한 한·미·일 회담에서 북한이 견딜 수 없는 최고 강도의 제재 인식을 같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유엔 연설과 한·미·일 연쇄 회동에서 문 대통령의 키워드는 ‘평화’였다”며 “북한 핵·미사일 도발을 강력하게 제재 하되 압박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평화의 수단이라는 것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인내심 한계에 도달할 수 있지만 어려울 때일수록 원칙을 지켜야한다”면서도 “북한은 자신들의 어떠한 군사적 도발도 평화를 지향하는 국제사회연대를 뚫을 수 없음을 인식해야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가결과 관련해선 “유전무죄가 아니라 양심과 법률에 따라 만인에게 공정한 판결을 내리는 사법부 모습을 바라는 입법부의 화답”이라며 “자유·평등·정의의 가치가 실현되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