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추석 연휴에 작년보다 돈 2배 더 쓴다

입력 2017-09-22 10:09 수정 2017-09-22 10:09

G마켓이 추석 준비 비용 관련해 설문을 조사했다. (자료 = G마켓)

올해 열흘 간의 추석 연휴로 작년보다 추석 준비 비용이 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G마켓에따르면 15일~20일간 969명에게 추석 준비에 대한 설문을 실시한 결과, 올 추석 연휴에 쓸 총 예산이 40만원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올 추석 예산이 작년보다 2배 가량 높아진 것이다. 지난해엔 20만원이 32%로 가장 많았다.

올해 설문에 전체 응답자의 28%가 '40만원'이라고 답한데 이어 ▲20만원(21%) ▲50만원이상(16%) ▲30만원(15%) ▲10만원(11%) 순으로 나타났다.

명절 총 예산이 높아진 이유는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이 늘어서다. 연휴 기간 동안 여행을 가냐는 질문에 간다는 응답이 64%로 나타났다. 이중 79%가 '국내여행'을, 21%가 '해외여행'을 간다고 답했다.
부모님 추석 선물로는 건강즙·홍삼 등 건강기능식품류를 구매했다는 응답이 41%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한우·과일 등 신선식품류(19%) ▲패션·뷰티용품(13%) ▲통조림 등 가공식품류(7%) 순으로 답했다. 작년 추석엔 한우·과일 등 신선식품류(49%)가 1위를 차지했다.

최근 2주간(9월7일~20일) G마켓에서 국내여행 상품 판매량은 작년 동기 대비 77% 급증했다. 국내 호텔·레지던스 예약은 60%, 테마파크·체험상품 판매는 61% 각각 증가했다. 여행용품도 인기다. 여행용파우치(206%), 여행용 가방(98%), 목베개·안대(47%) 판매가 각각 늘었다.

남성헌 G마켓 마케팅실 실장은 "온라인을 통해 미리 선물을 보내놓고 여유있게 연휴를 즐기려는 분들이 많다"며 "올해 추석은 명절 준비와 휴일을 위한 여가 비용이 추가로 들면서 전년보다 씀씀이가 큰 추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G마켓은 오는 27일까지 '추석명절 G마켓이 하드캐리' 기획전을 통해 선물세트 및 각종 준비용품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37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46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