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화성 자율주행 실험도시에 5G 인프라 구축

입력 2017-09-22 09:11 수정 2017-09-22 09:11
내년 하반기 완공되는 'K시티'에 5G 시험망
5G-자율주행차 연동되는 국내 최초 테스트베드

고속도로 시험주행에 나선 SK텔레콤의 자율주행차가 서울만남의 광장을 출발해 경부고속도로로 진입하고 있다. /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교통안전공단과 연내 자율주행 실험도시인 'K시티'에 5세대(5G) 이동통신 인프라를 공동 구축키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K시티는 교통안전공단과 자동차안전연구원이 경기도 화성시에 총 면적 36만3000㎡(약 11만평) 규모로 조성하는 자율주행 실험도시이다. 연내 1차 개통에 들어가고 내년 하반기 완공할 예정이다.
케이시티 내 주요 실험 구간에는 초당 20기가비트(Gbps)급 5G 시험망을 구축될 예정이다. 1기가바이트(GB) 영화 한 편을 0.4초 만에 전송할 수 있는 속도다. 양측은 5G통신 관제센터를 세우고 초정밀지도(HD맵)도 함께 제작한다.

K시티에 5G 인프라가 구축되면 국내에서 최초로 5G와 자율주행을 연동해 시험해볼 수 있는 테스트베드가 탄생한다. K시티는 향후 국내 기관 및 기업들이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실험하는 장소로 사용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5G 인프라 구축을 계기로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앞서 지난 21일 고속도로 자율주행 시험에 성공하기도 했다.

김장기 SK텔레콤 사물인터넷(IoT)사업부문장은 "K시티가 산학연관이 함께 5G 자율주행을 연구할 수 있는 메카가 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