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으로 롯데리아 햄버거 주문"…카카오, 롯데와 손잡았다

입력 2017-09-21 11:14 수정 2017-09-21 11:14
카카오, 롯데정보통신과 신규 서비스 개발 협력

카카오와 롯데정보통신이 신규 서비스 개발을 위해 손을 잡았다.

카카오는 21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 76층 그랜드볼룸에서 롯데정보통신과 포괄적 사업협력을 위한 전략적 제휴(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모바일 키오스크 △음성 주문 △인공지능(AI) 플랫폼 서비스 등에서 신사업 발굴과 개발에 나선다.

모바일 키오스크는 고객이 카카오톡 메신저를 통해 손쉽게 상품을 주문하는 서비스다. 대기줄이 길게 늘어선 카운터를 거치지 않아도 되어 편리하다. 원하는 자리에 앉아 카카오톡을 통해 쉽게 주문과 결제를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다. 주문한 상품이 나오면 알림 역시 카카오톡을 통해 전달된다. 알람벨을 주고받거나, 픽업 코너에서 기다릴 필요가 없는 고객 중심의 편리한 서비스다.

음성 주문서비스는 AI기반으로 작동하는 신개념 서비스다. 기존 롯데정보통신의 빅데이터 플랫폼과 카카오의 통합 AI플랫폼인 카카오아이(Kakao I)의 음성 엔진(음성인식/합성) 기술을 융합했다. 고객은 카운터에서 말로 주문하는 것과 동일하게 카카오톡을 켜고 음성으로 주문이 가능하다.

대화 엔진(챗봇) 기술도 도입해 실제로 사람과 대화하듯 진행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불고기 버거 하나 시켜줘”라고 말하면 “세트로 드시겠어요?”라고 물어봐 주는 등 사람의 의도를 파악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일반적인 비대면 주문시 여러 단계를 거쳐 주문해야하는 것과는 달리 “불고기버거 2개, 음료는 콜라 하나 사이다 하나, 사이드메뉴는 둘다 프렌치프라이” 등 한 번의 명령으로 쉽게 주문할 수 있다. 이는 AI플랫폼을 이용하여 고객이 실제 매장 내 카운터에서 주문하는 것과 같은 환경을 제공하여 고객 편의성을 극대화한 서비스이다.
양사는 고객이 편리하게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우선 롯데그룹 오프라인 매장을 위주로 사업을 확장해나갈 방침이다.

임지훈 카카오 대표는 “롯데정보통신과의 협력으로 이용자들이 카카오 아이를 모바일, 자동차, 아파트뿐만 아니라 롯데그룹의 다양한 오프라인 매장 등 일상생활 속에서 만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카카오의 플랫폼과 기술로 생활의 모든 순간에 즐거움과 편리함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마용득 롯데정보통신 대표는 “국민 메신저인 카카오톡에 롯데정보통신의 기술을 융합해 편리함을 더해줄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며 “커피 전문점, 햄버거 체인점 등 고객이 손쉽게 접할 수 있는 외식사업을 시작으로 백화점, 마트, 편의점 등 유통사업을 비롯해 호텔, 시네마 등 서비스까지 사업협력 분야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3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49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