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용 의원 "연예인 74%가 군입대 연기"

입력 2017-09-21 10:03 수정 2017-09-21 10:17
현역 입영 대상 연예인 중 70% 이상이 군입대를 미루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이 21일 병무청에서 제출받은 ‘병적 별도 관리 대상자 현황’에 따르면 연예인 794명 중 73.9%인 587명이 현역 입영 대상인 데도 입대하지 않고 있다. 연예인의 입영 연기 비율은 관리 대상인 다른 직업군에 비해서도 월등히 높다. 운동선수 2만4716명 중엔 43.3%인 1만692명, 공직자 4011명 중엔 47.5%인 1905명이 입대하지 않고 있다. 고소득자 3109명 중에선 44.0%인 1369명이 입영 연기 중이다.

관리 대상 연예인이 가장 많이 소속된 기획사는 모델 매니지먼트 회사인 YG케이플러스로 50명이 이 회사에 속해 있다. 이어 FnC엔터테인먼트가 32명, YG엔터테인먼트가 27명 순이었다. 병무청은 22일부터 시행되는 병역법 신설 조항에 따라 병적 별도 관리 대상자를 1급 이상 공직자와 그 자녀에서 4급 이상 공직자와 그 자녀, 연예인과 체육인으로 확대한다.

김 의원은 “연예인과 운동선수들이 병역 특례와 각종 부조리의 대명사가 될 정도로 국민들의 불신과 의혹이 많았다”며 “보다 책임있게 병역을 이행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