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21일 중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AA-’에서 ‘A+’로 한 단계 하향 조정했다. 신용등급 전망은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바꿨다.

S&P는 “오랜 기간 이어진 부채 증가로 중국 경제와 금융 분야 위험이 커졌다”고 신용등급 강등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중국의 통화정책은 신뢰할 수 있고 효과적”이라고 평가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지난달 15일 발표한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2008년 6조달러 정도였던 중국의 총부채는 지난해 말 28조달러로 다섯 배 가까이 급증했다.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비금융 분야 부채 비율은 같은 기간 140%에서 260%로 두 배 가까이 치솟았다. IMF는 2020년 이 비율이 290%를 넘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국제결제은행(BIS) 조사에서도 GDP 대비 중국의 비금융 부채 비율은 지난해 257%를 기록했다. 2008년 141.3%에 비하면 두 배가량 급등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번 신용등급 강등으로 경제 성장과 금융 건전성 강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는 중국 정부의 자신감에 힘이 빠지게 됐다고 지적했다. 다음달 제19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앞둔 공산당 지도부에도 적지 않은 불편을 줄 수 있다고 분석했다.

S&P는 그동안 중국의 신용등급을 강등할 수 있음을 예고했다. 킴엔 탕 S&P 상무는 지난 14일 서울파이낸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의 신용등급 전망은 ‘부정적’”이라며 “이는 향후 1~2년 내 중국의 신용등급이 하향 조정될 가능성이 3분의 1 이상이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S&P에 앞서 무디스도 같은 이유로 지난 5월 중국의 신용등급을 ‘Aa3’에서 ‘A1’으로 낮췄다. 피치는 7월 이와 같은 수준인 ‘A+’를 유지했다. 이로써 세계 3대 신용평가사는 중국의 신용등급을 나란히 A+(A1)로 매겼다. 이는 한국보다 무디스·S&P 평가에선 두 단계, 피치 평가에선 한 단계 낮은 등급이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