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재난안전연구원, 붕괴모의 실험실 구축

입력 2017-09-21 20:10 수정 2017-09-22 03:45

지면 지면정보

2017-09-22A30면

영남 브리프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21일 76억원을 들여 급경사지 붕괴모의 실험시설을 구축했다. 최대 높이 16m, 시간당 250㎜ 강우 조건에서 붕괴실험을 할 수 있다. 연구원은 지난해 태풍 ‘차바’ 당시 산사태가 발생한 울산 울주군의 붕괴현장을 재현, 모의실험을 통해 한국형 계측기준 개발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