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사드보복 철회 요청에 반한 정서 내세워 거절한 왕이

입력 2017-09-21 17:57 수정 2017-09-22 03:19

지면 지면정보

2017-09-22A6면

한·중 외교장관 뉴욕서 회담

강경화 "중국 진출 기업들 애로 가중"
왕이 "중국인들이 교류 소극적"
한·중 외교장관이 20일(현지시간) 유엔 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에서 만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가 철저히 이행될 수 있도록 하는 데 뜻을 모으기로 했다고 한국 외교부가 전했다. 하지만 중국은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을 풀어달라는 우리 정부의 요청은 사실상 거절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의 회담에서 “(사드 보복으로) 롯데를 포함해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의 애로가 가중되고 있으며 한국민 감정도 악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드 보복은) 다른 나라 기업들에도 중국 진출 리스크를 부각시킨다”며 “중국 정부가 노력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왕이 부장은 ‘한국과의 교류 협력에 중국인들이 소극적’이라는 중국 내 분위기를 언급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반한(反韓) 정서를 명분으로 사드 보복을 중단할 의지가 없음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중국은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한국과의 공동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강 장관과 왕 부장은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거듭된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했으며 한반도는 물론 국제 평화와 안전에 매우 심각한 위협이 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강 장관은 왕 부장에게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한 안보리 결의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하는 과정에서 중국이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하고, 안보리 결의가 철저하고 투명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중국 측이 선도적 역할을 해줄 것을 주문했다. 왕 부장은 안보리 결의의 철저한 이행 의지를 밝히면서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와 협상을 거듭 강조했다. 두 사람은 또 올해 수교 25주년을 맞은 한·중 관계의 지속적 발전 의지를 재확인했다. 양국은 소통과 교류를 통해 한·중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로 합의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