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직접 담근 간장게장 미국 교민에 대접

입력 2017-09-21 17:55 수정 2017-09-22 03:17

지면 지면정보

2017-09-22A6면

문재인 대통령의 뉴욕 방문에 동행한 김정숙 여사는 20일(현지시간)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한인경로회관을 방문해 직접 담근 간장게장(사진)을 대접하며 이국생활을 위로했다. 플러싱은 1960년대부터 뉴욕에 온 이민 1세대들이 모여 한인타운을 형성한 곳으로 뉴욕 최대 한인 밀집 지역이자 65세 이상 고령자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다.

김 여사는 이날 교민식당에서 주문한 곰탕 400인분과 한국에서 직접 담가 공수한 간장게장, 김치, 깍두기 등을 대접하면서 “고국의 정을 어떻게 전할까 고민하다가 따뜻한 밥 한 끼가 제일 좋을 것 같아 한국에서 김치와 게장을 담가왔다”고 했다.

김 여사가 간장게장을 공수해 온 것은 동포들이 외국에 살면서 가장 그리워하는 한국 음식 중 하나이면서도 현지에서 쉽게 접하기 힘든 음식이기 때문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뉴욕=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