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정·수불·혜총·원학 스님…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4파전'

입력 2017-09-20 21:28 수정 2017-09-20 22:11

지면 지면정보

2017-09-21A33면

대한불교조계종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35대 총무원장 선거 후보 등록 마감일인 20일 수덕사 방장 설정 스님(75)과 안국선원장 수불 스님(64), 부산 감로사 주지 혜총 스님(72), 경북 군위군 인각사 주지 원학 스님(63) 등 네 명이 후보로 등록했다고 발표했다.
후보 기호는 등록 순서 등에 따라 설정 스님이 1번, 수불 스님이 2번, 혜총 스님이 3번, 원학 스님이 4번을 각각 배정받았다. 추대설이 흘러나왔던 화엄사 전 주지 종열 스님은 출마하지 않았다.

설정 스님은 수덕사 방장으로 경허선사로부터 시작된 덕숭총림의 좌장이다. 수불 스님은 부산 범어사 주지를 지냈으며 간화선(看話禪) 지도자로 유명하다. 혜총 스님은 조계종 포교원장, 조계종 기관지 불교신문 사장을 지냈으며 지난 제34대 총무원장 선거에도 출마했다. 원학 스님은 제15대 중앙종회의원과 총무원 문화부장, 불교중앙박물관장, 강남 봉은사 주지 등을 거쳤다.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운동은 후보자격심사를 거쳐 오는 26일부터 시작되며 다음달 1일 321명의 선거인단이 확정된다. 선거인단은 중앙종회의원 81명과 전국 24개 교구본사에서 선출된 240명으로 구성되며, 다음달 12일 열리는 선거는 선거인단에 의한 간선제로 진행된다.

차기 총무원장으로 선출되기 위해서는 선거인단의 과반(161표)을 얻어야 하며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1·2위 간 결선투표를 한다.

서화동 문화선임기자 fire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