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제2 사옥 쇠락한 도시에 지어라?

입력 2017-09-20 19:40 수정 2017-09-21 05:03

지면 지면정보

2017-09-21A10면

NYT, 애국심 촉구 칼럼 게재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회사 아마존의 제2 사옥 건설 프로젝트를 둘러싸고 공공연히 아마존에 ‘애국심’을 촉구하는 칼럼을 뉴욕타임스(NYT)가 게재했다. 투자 여력이 있는 대기업이 쇠락한 지역을 일부러 골라 입주해 그 지역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논리다. 미국판 균형발전을 위한 혁신도시론이다.

로스 더샛 NYT 칼럼니스트는 지난 16일 기고에서 아마존에 “규제를 피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애국주의에 기반해 행동하는 것”이라고 충고했다. 그는 이런 관점에서 “거대 도시의 허브나 경제가 활성화된 지역보다는 보수적인 주의 중간 규모 도시가 나을 것”이라고 추천했다.

구체적으로 내슈빌, 인디애나폴리스, 버밍햄, 볼티모어, 브리지포트 등을 거론했다. 이어 한때는 번창한 대도시였으나 지금은 쇠락한 미주리주의 세인트루이스를 강력한 후보로 제시했다.

앞서 데이비드 레온하트 NYT 칼럼니스트도 부유한 도시가 주로 미국 동·서부 해안가에 쏠려 있는 점을 지적하며 “애국적인 관점에서라도 아마존이 덴버와 같이 중부에 있는 도시를 고르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37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46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