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에 선 윤부근 사장, "기술혁신 키워드는 '커넥트'"

입력 2017-09-20 10:59 수정 2017-09-20 18:25
윤부근· 신종균·이상훈 사장 등 경영진·연구진 참여
삼성 리서치 아메리카(SRA)에서 현지 우수 개발자들과 교류의 장

윤부근 삼성전자 사장

삼성전자가 19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 마운틴뷰에 있는 연구소인 삼성 리서치 아메리카 Samsung Research America)에서 현지의 개발자와 디자이너 100여명을 대상으로 ‘테크포럼(Tech Forum) 2017’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삼성전자의 주요 연구개발 분야에 대해 소개하고 참가자들과 토론하는 포럼 형태로 진행됐다. 윤부근 CE부문 사장, 신종균 IM부문 사장, 이상훈 경영지원실 사장, 데이빗 은 삼성 넥스트 사장, 김창용 DMC연구소 부사장, 조승환 SW센터 부사장, 사업부 개발 임원 등 경영진과 연구 임원들이 대거 참여해 참석자들과 회사의 비전과 사업에 대해 공유했다.

윤부근 사장은 이날 키노트 스피치에서 “삼성전자는 △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 △ 고객을 감동시킬 수 있는 혁신 △ 그 혁신을 만들어 내는 임직원의 세가지 축 사이에 존재하는 거리(Gap)를 줄여 소비자에게 더 나은 삶을 가져다 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사장은 “지금처럼 소비자와 기술이 동시에 변화하는 상황에서 기업이 관성대로 움직이면 소비자가 바라는 것과 기업이 만드는 기술 사이의 ‘거리(Gap)’는 더 크게 벌어지고 확대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러한 거리를 줄이고 지금까지와 다른 혁신으로 나아가기 위한 핵심 키워드는 ‘커넥트(Connect)’”라고 강조했다.

‘커넥트’는 단순히 기술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삼성전자의 고객, 지향하는 혁신, 임직원을 하나로 연결한다는 의미다. 지금까지 생각하지 못했던 새로운 가능성을 만들어낸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커넥트’를 구현하기 위해 누구나 쓸 수 있는 직관적인 기술과 안전한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더불어 윤 사장은 “이를 실현하려면 인재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혁신을 가능케 하는 것은 사람인 만큼, 인재들이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새로운 문화를 만드는 동시에, 인재 육성에도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전장기술, 디자인 등 미래 유망 분야에 대해 해당 분야 임원들이 설명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참가자들은 각 주제에 큰 관심을 보였고 열띤 토론의 장이 펼쳐졌다. 발표를 맡은 삼성전자 임원들은 IT 업계 환경과 삼성전자의 개발 현황에 대해 소개하며 참가자들과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삼성전자의 제품과 조직문화를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공간도 마련됐다. 예술 작품을 집에서 감상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 갤럭시 노트8와 웨어러블 기기, 창의적인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C랩(Creative Lab) 프로그램의 시각장애인들이 더 잘 볼 수 있게 도와주는 시각보조 애플리케이션 ‘릴루미노’등이 전시됐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