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김명수, 사법개혁의 적임자인지 판단해달라"

입력 2017-09-20 09:57 수정 2017-09-20 10:00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야당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호소했다. 추 대표는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와 관련, “이제라도 표결 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야당은 (김 후보자가) 사법개혁과 사법독립을 이룰 적임자인지 판단해 달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김 후보자는 5대 인사원칙에 들어맞는 사법개혁의 적임자라는 게 청문회에서 드러났다”며 이같이 요청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도 “헌법재판소장과 대법원장 공석사태는 헌정사상 유래가 없는 일”이라며 “사법개혁의 적임자로 추천된 김 후보자 인준을 통해 협치의 길을 열어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관련해선 “권력의 편에 서서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던 검찰을 바로잡으려는 의자가 담겼다”며 “대선 당시 주요 정당의 공통법안이었던 만큼 이번 정기국회에서 검찰개혁 첫걸음을 내딛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