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20일 '한국의 핵추진 잠수함 보유에 원칙적으로 한·미가 합의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지금까지 양국 간에 어떤 형태의 합의도 이뤄진 바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한·미가 한국의 핵추진 잠수함 보유에 합의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뉴욕 방문이 끝나고 나면 적절한 시점에 이런 내용이 공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