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내일 'LG V30' 국내 출시…64GB 94만9300원

입력 2017-09-20 10:00 수정 2017-09-20 10:00
한국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 순차 출시

LG전자는 21일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30'를 국내 출시한다.

LG전자가 오는 21일(내일)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30'를 국내 출시한다.

회사 측은 최신 컬러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색상과 내장 메모리 용량 다변화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64GB 내장메모리 탑재 모델은 ▲은은한 모로칸 블루 ▲세련된 클라우드 실버 ▲깊이 있는 오로라 블랙 ▲로맨틱한 라벤더 바이올렛 등 4가지 컬러를 적용했다. 모로칸 블루와 클라우드 실버, 오로라 블랙이 우선 출시되며 라벤더 바이올렛 색상은 10월 중 추가 출시된다. 가격은 94만9300원이다.

LG V30+(플러스)는 128GB 내장메모리를 탑재했으며 오로라 블랙 색상으로만 출시된다. 가격은 99만8800원이다.

LG전자는 V30 출시 시점에 맞춰 ‘찍는 순간 영화가 되다’라는 카피와 함께 전문가급 카메라 성능을 강조한 새로운 TV광고도 공개한다. 이번 TV광고에서는 ▲누구나 쉽게 영화 같은 영상을 찍을 수 있는 시네 비디오 ▲생생하고 선명한 촬영이 가능한 세계 최초 F1.6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 등을 강조했다.

회사 측은 V30 구매자에게 ▲1년간 분실/파손 보험료의 50% 지원 ▲LG전자 렌탈 제품 9종 렌탈비 최대 109만원(누적 기준) 할인 ▲리듬 게임 ‘비트 피버(Beat Fever)’ 10만원 상당 쿠폰 등 다양한 구매 혜택도 제공한다.
V30는 7.3mm의 슬림한 두께와 6인치 이상 대화면 스마트폰 중 가장 가벼운 158g의 무게를 구현해 ‘패블릿은 크고 무겁다’는 대화면 스마트폰에 대한 편견을 깬 제품으로 평가받는다.

또 ▲스마트폰 중 가장 밝은 f1.6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와 시야가 확 트이는 120도 저왜곡 광각을 구현한 차세대 듀얼 카메라 ▲누구나 영화 같은 영상을 찍을 수 있는 시네 비디오 모드 ▲뛰어난 명암비와 빠른 응답속도로 생생한 고화질과 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 ▲하이파이 쿼드 DAC에 B&O 플레이의 튜닝을 더한 명품 사운드 등 최고 수준의 멀티미디어 기능을 갖췄다.

이외에 ▲구글의 인공 지능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첫 지원 ▲국내 모든 카드사를 지원하는 LG페이 등 편의 기능도 두루 갖췄다.

V30는 국내 출시 후 10월부터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될 예정이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