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빅데이터 연계한 종합 안전시스템 만들면 사고 확 준다"

입력 2017-09-19 19:00 수정 2017-09-20 00:48

지면 지면정보

2017-09-20A32면

울산 산업안전 CEO포럼
울산고용노동지청·한경 주최

한국 근로자 사고 사망자 비율 OECD 국가 중 최고
4차 산업혁명 기술 도입 위해
투자비용에 대한 세금 혜택 강화를

고용노동부 울산고용노동지청과 한국경제신문사 공동 주최로 19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열린 ‘산업안전과 4차 산업혁명 CEO포럼’ 참석자들이 산업안전을 다짐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이이경 우양테크 대표, 차준기 SDG 공장장, 이종철 국일INNTOT 대표, 윤인섭 서울대 교수, 이동구 한국화학연구원 화학산업고도화센터장, 신현욱 울산공장장협의회장, 박종훈 NCN 회장, 변식룡 울산시의회 부의장, 김기현 울산시장, 김기웅 한국경제신문 사장, 이채익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전영도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양정열 고용부 울산지청장, 정무영 UNIST 총장, 문종삼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장, 하태욱 용연용잠지역공장장협의회장, 정종희 울산대 교수, 장태휘·정해조·김지찬·정재영 NCN 위원. 울산=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을 종합적으로 연계한 4차 산업혁명 기반의 안전관리통합 시스템을 구축해 휴먼에러 등 안전관리의 한계를 보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4차 산업혁명을 맞이하는 산업안전 이슈 및 대응방안’을 주제로 19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열린 ‘산업안전과 4차 산업혁명 CEO 포럼’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이 같은 의견을 제시했다.

이 포럼은 고용노동부 울산고용노동지청과 한국경제신문사가 주최하고 울산전문경력인사지원센터(NCN) 주관, 안전보건공단과 울산시 후원으로 열렸다.

포럼에는 김기현 울산시장, 이채익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양정열 고용부 울산지청장, 변식룡 울산시의회 부의장, 전영도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신현욱 에쓰오일 수석부사장(울산시 공장장협의회장), 김기웅 한국경제신문 사장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산업안전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 화학네트워크포럼, 중소기업융합울산연합회, 가스안전공사 등 산업체와 기관 단체에서만 200여 명의 최고경영자(CEO)가 행사장을 찾았다. 김 시장은 “제조업체 현직 공장장이 이처럼 많이 참석하는 안전포럼은 이 행사뿐”이라고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 안전기술 ‘필수’

김동춘 안전보건공단 기술이사는 ‘이 시대의 안전인 자세’란 주제발표를 통해 “산업재해율은 2003년 이후 감소했지만 사고사망만인율(연간 근로자 1만 명당 사고 사망자 비율)은 0.53(2016년 기준)으로 미국의 두 배, 일본의 네 배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고”라며 “인간의 불안전한 행동(휴먼에러)을 최대한 보완해줄 스마트 장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윤인섭 서울대 엔지니어링개발센터(EDRC) 교수는 ‘4차 산업혁명에 의한 산업안전 변화와 대책’이란 주제발표에서 “산업현장에서 사고를 근원적으로 줄이려면 시스템상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 기반의 안전시스템 확보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을 종합적으로 연계해 실제 플랜트와 같은 사이버 플랜트를 구성하면 실시간 대응 시나리오와 안전대피 계획을 수립해 안전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했다.
◆세제 혜택 등 제도적 뒷받침 필요

토론자로 나온 신현욱 에쓰오일 수석부사장은 “에쓰오일은 압축기 등 주요 공정 내 회전기기에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이상 징후를 사전에 찾아내고 작업자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하는 조기 경보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산업안전 분야에 조기 도입하려면 투자비용에 대한 세제 혜택 강화와 빅데이터 통합관리, 적용 기술의 표준화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조기홍 한국노총 산업안전보건연구소 실장은 “산업안전보건법의 전면 개정이 필요하다”며 “산업안전보건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를 설치해 대통령이 위원장을 맡아 강력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조기홍 바커케미칼코리아 공장장은 “직원들이 회사의 노력을 믿도록 해 자율안전이 정착되고 변화에 동참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울산=김태현/김해연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