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환 광장 변호사, 아시아태평양 변호사협회장에 선출

입력 2017-09-19 19:16 수정 2017-09-20 00:38

지면 지면정보

2017-09-20A31면

Law & Biz

법조 톡톡
최정환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56·사진·사법연수원 18기)가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대 변호사 단체인 아시아태평양변호사협회(LAWASIA) 회장이 됐다. 19일 광장에 따르면 최 변호사는 지난 18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제30회 총회에서 제26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2019년부터 2년이다.

아시아태평양변호사협회는 1966년 설립돼 31개국이 회원국으로 참여하고 있다. 한국인이 회장을 맡은 건 양준모, 이정훈 변호사(법무법인 태평양)에 이어 세 번째다. 21일까지 ‘법치주의를 통한 커다란 도약’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에는 1600여 명의 변호사가 참가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