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우진'표 제2의 유관순 찾기 성공할까

입력 2017-09-19 17:09 수정 2017-09-19 17:12

국가보훈처는 19일 “후손이 없거나 사회적 차별로 실태 파악을 못한 여성 독립운동가를 집중 발굴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날 피우진 보훈처장은 이런 내용을 국무회의에서 보고했다.
앞으로 보훈처는 3·1 독립만세운동뿐 아니라 제주 해녀 항일운동, 광주 학생운동 등 여성 독립운동가의 활약이 두드러진 독립운동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일제강점기 판결문, 범죄인 명부, 수형 기록을 포함한 자료를 전수 조사함으로써 독립운동가를 한 명이라도 더 찾아낸다는 목표를 세웠다.

보훈처는 구한말 일제에 맞서 싸운 의병을 찾아내는 노력도 강화한다. 이를 위해 개인 문집, 향토 사료, 일제 자료 등을 분석하고 다수의 의병이 순국한 지역을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보훈처는 여성 독립운동가와 의병 등 독립유공자 발굴을 강화하기 위해 민·관 합동 협의체를 만들고 독립운동 연구기관인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보훈처는 일정 수준 이상의 수형 등 일제의 사법적 제재를 중심으로 한 현행 유공자 포상 기준을 재검토해 수형 기록이 없어도 독립운동을 한 경우 포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