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의 지도 아래 웹툰작가들이 사용하는 전문 장비로 웹툰 창작 경험

청강문화산업대학교(총장 이수형) 만화콘텐츠스쿨이 '웹툰창작체험교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해당 프로그램은 올해 3년차로, 2015~16년에 걸쳐 총 63회, 1,347명의 어린이, 청소년 등이 전문가의 지도를 받아 액정태블릿과 전문 웹툰저작툴을 활용해 웹툰창작체험을 했다. 올해에는 지난 4월부터 평택 삼덕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오는 12월까지 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웹툰창작체험관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웹툰창작체험관에서 진행하는 교육이다. 문화콘텐츠산업으로 각광받는 웹툰창작 인력양성을 위한 전문교육과 어린이와 청소년의 창의력 증진 및 직업체험 등이 이루어지고 있다. 청강문화산업대학교는 2015년 ‘거점형 웹툰창작체험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세부 프로그램으로는 청강문화산업대학교 캠퍼스를 방문해 대형 액정태블릿 ‘와콤 신티크’를 사용해 웹툰창작을 경험하는 ‘웹툰창작체험교실’과 웹툰 전문 강사가 웹툰창작이 가능한 휴대용 장비를 가지고 교육 희망자가 있는 곳을 방문하는 ‘찾아가는웹툰교실’이 있다.
청강문화산업대학을 방문하는 ‘웹툰창작체험교실’의 경우 교육 전후 ‘청강만화역사박물관’과 ‘만화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고, 잘 가꿔진 캠퍼스도 둘러볼 수 있어 하루 또는 반나절 일정으로 적합하다. 방문이 어려운 경우 ‘찾아가는웹툰교실’을 통해 웹툰창작 체험을 할 수 있다.

강의를 맡고 있는 이지훈 웹툰작가는 “전문가의 지도를 받아 웹툰작가들이 사용하는 전문 장비를 활용해 웹툰창작을 경험하고 진로 가능성을 탐색할 수 있어 웹툰창작에 관심 있는 어린이, 청소년들에게 매우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전했다.

2시간 1회성 직업체험교육으로 진행되며 회당 최소 10명 이상, 최대 20명 이하로 진행한다. 개인 또는 단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2017년 12월 29일까지 평일에 운영되며, 참가신청서를 작성해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접수는 11월 15일까지로, 선착순 마감이며 참가비는 무료다. 관련 자세한 내용은 만화콘텐츠스쿨로 문의하면 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