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투표' 방침 속 표결방향 촉각…"찬반 숫자 세기 의미없어"

국민의당이 19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처리 문제를 두고 당내 의견을 수렴할 계획인 가운데 여전히 찬반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은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심사경과보고서 채택이 부결될 경우 정세균 국회의장이 인준안을 직권상정하는 데에 반대하지는 않지만, 본회의 일정 협의 과정에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여야가 동참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김동철 원내대표는 전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자신의 '땡깡' 발언에 유감을 표명한 것을 언급한 뒤 "현안이 산적한 정기국회를 방관할 수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추 대표의 사과를 계기로 김 후보자 인준 일정 협의에 응한 것은 물론, 보고서 채택이 불발될 경우 임명동의안 직권상정을 통한 본회의 표결에도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권은희 원내수석부대표는 PBC 라디오에 출연해 "한국당이 보고서 채택 거부 의사를 보이고 있다"며 "채택을 위해 시간을 들이고 노력을 하겠지만, 끝내 되지 않을 경우에는 직권상정을 통해 표결절차로 들어갈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도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보고서 채택은 중요하지 않다.

어차피 의장에게 직권상정 권한이 있다"면서 "여야가 본회의 일정을 협의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국민의당이 인준 절차에 협의해 본회의가 열린다고 해도 김 후보자에 대한 표결 방향은 아직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의원 개인의 자율투표 방침을 천명한 상태에서 당내 의원들 사이에서는 찬반 양론이 여전히 분분하다.

원내지도부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찬성·반대 의견이 각각 몇명인지 숫자를 세어보지는 않았다"면서도 "세어봤다 한들 의미가 없다.

김이수 때에도 결과가 다르게 나오지 않았나.

지켜봐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김 후보자가 사법부 독립을 실질적으로 이룰 수는 사법개혁의 적임자인지, 사법행정에 대한 역량과 리더십을 갖췄는지를 기준으로 당내 의견을 깊이 있게 교환할 방침이다.

원내지도부는 의총 논의 결과를 토대로 오후 4시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김 후보자 인준 절차에 대한 협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김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얘기를 들어봐야 한다.

한쪽으로 쏠릴지, 양쪽이 비슷비슷할지 나도 아직 모른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d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