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가상비서 스피커 시장 2021년 35억달러 돌파"

입력 2017-09-19 09:40 수정 2017-09-19 09:41
가트너 전망…2019년 기업용 가상비서 스피커 활성

아마존의 가상비서 스피커 '에코'. / 사진=아마존 제공

정보기술(IT) 시장조사업체인 가트너는 2021년 전세계 가상개인비서(VPA)용 스피커 시장 규모가 35억2000만달러(약 3조9700억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19일 전망했다. 현재 VPA용 스피커 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7억2000만달러(약 8100억원) 수준이다.
베르너 괴르츠 가트너 책임 연구원은 "무선 스피커 시장이 관련 업체와 기기, 활용 사례가 늘면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다만 커넥티드홈 시나리오에서 조명 시스템이나 허브 등 다른 기기들이 VPA 기능을 도입함에 따라 내년는 성장이 일시적으로 주춤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트너는 2019년에는 관광 및 의료 업계가 VPA 스피커를 도입하면서 기업용 스피커가 시장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의료 분야에서는 원격 진단과 노약자 케어 등이 스피커로 가능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2020년 이후에는 전문가용 VPA 스피커의 주문제작이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스피커 확산으로 인한 개인정보 노출 우려는 향후 점차 완화될 것으로 봤다. 가트너는 2020년까지 VPA 스피커 제품군에 대한 교육, 규제 승인 등이 이뤄지면서 해당 우려가 상당 부분 누그러질 것으로 관측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4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21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