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91% "중소기업 적합업종제 필요"

입력 2017-09-18 19:41 수정 2017-09-19 05:24

지면 지면정보

2017-09-19A16면

중소기업중앙회 인식 조사
국민 열 명 중 아홉 명이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생계형 적합업종 법제화 필요성에 동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는 일반 국민 1175명을 대상으로 ‘적합업종제도 대국민 인식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다섯 명 중 네 명(81.0%)이 두부, 순대, 떡, 동네빵집 등 영세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사업영역까지 대기업이 사업을 확장하는 현상에 대해 ‘잘못’이라고 응답했다. 또한 중소상공인의 생존기반 보호와 대·중소기업 간 불균형 해소를 위해 적합업종제도가 필요하다는 중소기업계 의견에 대다수인 91.6%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적합업종제도의 필요성에 동의하는 이유(복수 응답)로 ‘중소상공인은 자본과 인력이 열악해 공정한 경쟁이 안 됨’(65.3%), ‘대기업은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것이 바람직함’(46.5%) 등을 꼽았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36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43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