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또 '김상곤 패싱'…국회 교문위 업무보고 때 퇴장

입력 2017-09-18 17:06 수정 2017-09-19 08:09

김상곤 부총리. / 사진=한경 DB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8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사진)의 업무보고 때 일제히 자리를 비워 ‘김상곤 패싱’ 사태가 재연됐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교문위 전체회의에 출석한 김 부총리의 업무보고 전 퇴장했다가 보고가 끝난 뒤 다시 입장했다. 이후에도 박춘란 차관을 향해 질의하는 등 김 부총리 입장에서는 다소 민망한 상황이 연출됐다.

박 차관이 자리를 비웠을 때는 이기봉 기획조정실장, 이진석 대학정책실장 등에게 질의하면서 끝내 김 부총리는 외면했다. 바른정당, 국민의당 등 다른 야당은 김 부총리에게 질의해 대조를 이뤘다.

처음이 아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지난달 김 부총리의 현안보고 때도 회의장에서 퇴장한 적 있다. 질의 역시 배석한 이기봉 기조실장에게만 했다. 김 부총리 임명 당시 부적격 의견을 냈던 한국당이 “김 부총리를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이 같은 항의성 단체행동을 반복한 것이다.
김 부총리는 업무보고에서 최근 잇따라 발생한 청소년 집단 폭행사건과 관련해 올해 안에 종합 예방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김 부총리 주재로 지난 12일 법무부·문화체육관광부·여성가족부 장관, 경찰청장, 방송통신위원장이 참석하는 관계장관 긴급간담회를 열고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대책 마련에 나서기로 한 바 있다. 22일 사회관계장관회의에 안건으로 올려 대책을 추가 논의할 방침이다.

김 부총리는 지난 주말 큰 혼선을 빚은 끝에 사립유치원들이 집단휴업을 철회한 데 대해서는 “국민들이 집단휴업의 부당함을 지적했고 국회도 협력해줬다”며 여론이 사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줬다고 전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