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추석 맞아 협력업체 대금 조기 지급… 6000억원

입력 2017-09-18 15:28 수정 2017-09-18 15:33
CJ그룹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협력업체 결제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18일 발표했다.

지급 규모는 CJ제일제당 1250억원, CJ오쇼핑 1100억원, CJ대한통운 900억원 등 약 6000억원이다. CJ의 11개 주요 계열사와 협력하는 중소 납품업체 1만3000여 곳이 혜택을 받는다. 계열사별 기준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기존 지급일보다 평균 한 달 가량 먼저 지급된다.

CJ그룹 관계자는 "중소 협력업체들의 원활한 현금 흐름을 돕기 위한 상생 차원에서 납품 결제대금을 추석 전에 일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4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