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로켓맨 비유 /사진=한경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위원장을 '로켓맨'이라고 칭하며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어젯밤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했고 로켓맨이 어떻게 지내는지 물어봤다”고 적었다.

또 “북한에서 주유하려고 길게 줄을 서고 있다. 딱하다”고 지적했다.

이는 유엔의 강화된 대북 제재로 인해 북한이 석유 공급난에 시달리고 있다는 비유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전화 통화는 취임 후 다섯 번째로 미국 측에서 요청해 이뤄졌다. 미국이 통화를 먼저 제안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청와대 관계자는 “유엔총회를 계기로 오는 21일 뉴욕에서 열리는 한ㆍ미ㆍ일 정상회담 등을 앞두고 정상 간 의견을 정리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