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K하이닉스, 반도체로 매출 100조원 찍는다…'슈퍼사이클' 지속

입력 2017-09-18 09:05 수정 2017-09-18 09:05
영업이익도 45조원 돌파 전망

삼성전자SK하이닉스가 반도체로 올린 올해 매출액이 사상 처음으로 100조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예상 영업이익 규모는 50조원에 이를 것으로 관측된다. 이같은 반도체 호황은 빅데이터 센터 구축을 위한 반도체 수요 폭발이 반도체 가격을 밀어올리는 상황이 장기화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8일 반도체업계와 증권가에 따르면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의 ‘슈퍼 사이클(장기 호황)’이 이어지면서 삼성전자SK하이닉스 두 회사의 올 한해 반도체 매출은 100조원이 넘을 것으로 관측된다.

9월 들어 나온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연간 매출 예상치를 종합하면 72조∼78조원 가량이다. SK하이닉스의 연간 매출액에 대한 증권가 전망은 28조∼29조원 선이다. 이를 종합하면 양사의 반도체 매출 합계가 100조원을 넘길 것이란 계산이 나온다.

삼성전자의 경우 지금까지 반도체 부문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최고를 기록한 때는 지난해로 각각 51조1600억원, 13조6000억원이었다. SK하이닉스는 2015년에 정점을 찍었다. 매출액이 18조7980억원, 영업이익이 5조3361억원이었다. 올해는 반도체 슈퍼 사이클에 힘입어 양사 모두 매 분기 사상 최고 실적을 경신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부문에서 1분기 15조6600억원, 2분기 17조5750억원의 매출을 각각 거뒀다. SK하이닉스는 1분기 6조2900억원, 2분기 6조692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반도체업계와 증권가에서는 3분기와 4분기에 또 다시 양사의 반도체 매출이 경신되며 상승세를 탈 것으로 보고 있다. 당초 반도체 업계에선 올해 하반기부터 양사의 메모리 반도체 출하가 늘면서 가격이 하락세로 반전할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하지만 최근 공개된 애플의 ‘아이폰X’가 예상보다 더 많이 판매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아이폰발(發) 메모리 수요 증가가 반도체 슈퍼 사이클에 불을 지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여기에 고부가가치 반도체를 찾는 서버·클라우드의 메모리 수요가 여전히 강세를 보이는 중이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메모리의 성장 드라이버(촉진제)가 컨슈머 IT 제품에서 데이터센터와 올플래시, 클라우드 컴퓨팅 등 인프라·기업용 수요로 변화되면서 메모리 수요의 가격 탄력성이 낮아졌고, 가격 상승에도 수요가 꺾이지 않는 기현상이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현재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진다면 올해 양사의 영업이익 규모는 47조~48조원 가량이 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이들 두 기업이 사상 유례없는 최대 실적을 거둬들이는 것은 빅데이터 축적과 클라우드 시스템 구축에 필요한 서버향(向) D램 수요가 폭발적이기 때문이다. 메모리 반도체 재고 물량은 거의 ‘제로’ 상태다. 빅데이터센터 구축이 필요한 구글과 페이스북 같은 소프트웨어(SW) 기반 글로벌 기업들의 주문이 밀려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모바일D램은 중국 스마트폰 프리미엄화와 애플의 아이폰 신제품 3종 출시 등에 힘입어 강한 수요를 보이고 있다.

양사가 벌어들일 영업이익도 역대 최대가 될 전망이다. 증권사들은 삼성전자반도체 부문의 연간 영업이익이 32조∼36조원대에 달하고, SK하이닉스는 13조∼14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