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18일 국내 증시를 짓누른 공포심이 변수(變數)에서 상수(常數)로 변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증시가 상승할 것이란 분석에 따라 IT(정보기술), 소재 업종에 대한 비중 확대를 주문했다.

오태동 연구원은 "국내 주식시장은 지난 1~2개월 동안 전 세계에서 최하위권의 성적을
기록했다"며 "공포심을 유발했던 변수가 실제 펀더멘털(기초체력)에 영향을 미칠 것인지를 판단해 대응할 때"라고 말했다.

국내 주식시장의 성과가 부진한 이유로 그는 △반도체 경기 둔화 우려 △기업 실적 우려 △투자자에게 불리할 수 있는 정책에 대한 불안감 △북한과 미국의 갈등 고조 등을 꼽았다.

오 연구원은 "북한의 위협이 공포로 작용한 이유는 트럼프 정부가 과거 오바마 정부와 달리 매우 공격적으로 대응했기 때문이다"며 "한반도에서 무력 충돌이 실제로 발생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높다"고 풀이했다.

하지만 한반도에서 무력 출동이 일어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진단했다.
그는 "미국 정부는 한국에 거주하는 204만명의 외국인과 이에 포함된 14만명의 미국인, 한국 국민의 안전을 고려해야 한다"며 "시퀘스터(자동 예산삭감 조치)가 시행 중인 상황에서 대규모 국방비 증액이 현실화될지도 의문이다"고 했다.

한반도에서 무력 충돌이 발생하지 않는다면 수출, 소비, 투자 등 기업 실적에 영향을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것이다.

오 연구원은 "공포심리는 상당기간 높은 수준을 유지하겠지만, 더 높아지지 않으면서 일종의 상수가 될 가능성이 높다"며 "지수의 상승 여력이 줄어들 수는 있겠지만, 한국 주식시장의 저평가 매력이 크다는 점을 감안하면 상승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대외 환경에 따라 움직이는 IT, 소재 업종에 대한 비중 확대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짚었다. 실적 대비 우려를 과도하게 반영하고 있는 은행, 증권 업종 등도 매력적인 가격대에 놓여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특히 코스피와 유사한 흐름을 보이고 있는 증권주는 코스피가 2400선을 회복해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를 높일 시, 주가 회복 속도가 매우 빠를 것이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한경닷컴 김은지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