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시장개척단 파견… 캄보디아 등서 34억 수주 기대

입력 2017-09-17 19:39 수정 2017-09-17 19:39

지면 지면정보

2017-09-18A20면

중소기업중앙회가 파견한 시장개척단이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34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앞두고 있다.

중기중앙회는 지난 10~16일 캄보디아 프놈펜과 라오스 비엔티안에 파견한 중소기업(10개사) 시장개척단이 이 같은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번 시장개척단은 수출이 둔화되고 있는 중국시장을 대체할 신흥시장 발굴을 위해 파견됐다. 시장개척단은 캄보디아에서 29건(9만5000달러), 라오스에서 55건(357만8000달러) 등 84건(367만3000달러)의 1 대 1 수출 상담을 했다. 한류 콘텐츠의 높은 인기로 국내 화장품 제조업체와 상담하기를 원하는 현지 바이어가 특히 많았다. 중기중앙회는 이 중 34억원(약 300만달러) 규모의 상담 건이 계약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조아란 기자 ar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46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21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