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 대통령은 17일 정상간 통화를 통해 북한 제재에 대한 긴밀한 공조를 재확인했다.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갖고, 핵 미사일 도박을 지속하고 있는 북한에 대해 강력한 제재안 등을 포함한 한미 양국 간의 긴밀한 공조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제 대변인은 "이번 한미 정상 간의 통화는 핵 개발과 미사일 추가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행위에 대한 분명하고 강력한 경고"라면서 "내일부터 시작되는 유엔총회에서 최대 의제가 되고 있는 북핵 문제에 대해 한국과 미국 두 나라가 단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공동대응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적 대북 제재는 북한의 돌출적인 무력시위가 계속될수록 더욱 강도를 높일 수밖에 없다"면서 "북한의 강경한 군사적 카드는 스스로의 생존도 보장할 수도 없고, 미국을 압박할 수도 없다. 북한이 군사적 대응을 할수록 한미동맹과 국제적 대북압박의 강도는 높아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