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사진)은 1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취임 후 5번째 전화통화에서 더 강력한 대북제재가 필요하다는 한미 양국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날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오전 11시부터 25분간 진행됐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두 정상은 유엔안보리 결의 채택 등 국제사회가 단합되고 확고한 입장을 보였음에도 북한이 또다시 미사일 도발을 한 데 대해 엄중히 규탄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북한의 도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며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지키려면 우리 자체적인 억지·방위 능력과 한미 연합방위능력을 지속해서 강화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한미동맹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동맹강화 차원에서 필요한 지원과 협조를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두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양국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토대로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 정권이 도발할수록 더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을 받게 돼 몰락의 길로 들어설 것임을 깨닫게 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양 정상은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며 대북 제재 결의 2375호를 포함한 안보리 결의를 더 철저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주 유엔총회에서 다시 만나 북한 핵·미사일 도발 위협에 대응하고 한미동맹을 더 강화하기 위한 제반 방안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오는 18∼22일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