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판빙빙 인스타그램

중화권 여배우 판빙빙이 3년째 열애 중인 연인 리천에게 프로포즈를 받았다. .

17일 중국 매체 시나연예에 따르면 판빙빙은 지난 16일 연인인 배우 리천에게 청혼을 받았다. 두 사람은 16일 새벽 각자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영원히, 영원히"라는 말과 프로포즈 사진을 올렸다. 이날은 판빙빙의 36번째 생일이었다.

같은날 판빙빙은 중국 금계장 시상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결혼날짜로 언제가 좋을지 정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 "그동안 우리 둘 모두 너무 바빠서 약간의 충전의 시간을 가지고 싶다"며 "인생에서 큰 사건인 만큼 우리에게 시간을 좀 달라"고 덧붙였다.

판빙빙과 리천은 2015년 드라마 '무측천'을 통해 만나 3년째 연인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