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더불어민주당은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기쁨조'라고 표현한데 대해 "막말을 취소하고 대통령과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밝혔다.

현근택 민주당 부대변인은 16일 "자유한국당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막말을 쏟아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현 부대변인은 "김문수 전 지사는 어제(15일) 대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국민보고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기쁨조’라고 했다"면서 "임종석 비서실장, 김이수 헌법재판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에게도 ‘김정은 기쁨조’라는 막말을 퍼부었다"고 전했다.
현 부대변인은 "(이같음 발언은) 대통령을 모독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대통령과 공직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라면서 "김문수는 사라진 존재감을 막말로 살리려나본데 그럴수록 그의 앞길은 막다른 골목길이다"라고 꼬집었다.

현 부대변인은 이어 "엄중한 안보현실을 외면하고 장외집회에서 헌법질서를 부정하고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막말을 쏟아내는 자유한국당은 어느 나라 정당인가"라며 "김문수는 막말을 취소하고 대통령과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전 지사는 15일 오후 대구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전술핵 배치 대구경북 대국민보고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임종석 비서실장,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 등을 향해 "기쁨조 몰아내자"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요즘 문재인 대통령이 잘한다고 하는데 과연 박근혜 대통령보다 뭘 잘하는지 아느냐"라면서 "쇼를 잘 하더라. 쇼를. 쇼를 끝내주게 하는데 나라가 무너지게 생겼다"고 발언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