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 이미지 뱅크

17일 강원 강릉에서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관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강원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9분께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불을 끄던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 소방위와 이호현(27) 소방사가 정자 붕괴로 건물 잔해 등에 깔렸다.

두 사람은 18여분만에 심정지 상태로 구조됐고 병원으로 후송졌으나 오전 5시 33분,오전 6시 53분께 잇달아 숨을 거뒀다.

이영욱 소방위는 퇴직을 불과 1년 남기고 있었고, 이호현 소방사는 임용된 지 8개월밖에 되지 않은 신입 대원이었으며 두 사람은 잔불을 정리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석란정은 1956년 지어진 목조 기와 정자로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실화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