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측근이 지난 2012년 19대 총선에서 지역구 상대 후보에게 금품을 건넸다는 의혹에 관해 검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지난 2012년 19대 총선 당시 우 원내대표는 서울 노원을 지역에서 통합진보당 예비후보 조 모 씨를 누르고 야권 단일후보가 됐다.

서울북부지검은 "19대 총선에서 예비후보에게 금품이 제공됐다는 진정이 제기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내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당시 조 씨는 이에 반발해 무소속으로 출마하려다 결국 포기했는데 검찰이 이 과정에서 수천만 원이 오갔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내사에 나선 것.
우 원내대표 보좌관의 부친 서 모 씨에게서 불출마 대가로 수천만 원을 받았다며 조 씨가 직접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서 씨는 총선이 끝난 뒤인 2012년 말 수차례에 걸쳐 조 씨측에 돈을 건넨 사실을 일부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까지 우 원내대표의 보좌관인 자신의 아들에게도 말하지 않았지만, 내사가 시작되자 검찰에 자수하고 관련사실을 털어놓았다.

이를 두고 우 원내대표 측은 금품이 오간 사실을 시인하면서도 자신과의 연관성은 일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