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미 FTA 폐기 얘기하는 건 성급"

입력 2017-09-15 02:07 수정 2017-09-15 02:07

지면 지면정보

2017-09-15A8면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 “제대로 협의도 해보지 않은 가운데 미리부터 폐기를 얘기하는 것은 성급하고 우려할 만한 일”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한 CNN과의 인터뷰에서 “한·미 FTA에 대해 제대로 평가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FTA를 통해 한·미 동맹이 군사적 동맹을 넘어 경제적 동맹으로 발전했다”며 “2012~2016년 사이 전 세계 교역량은 12% 줄었는데 한국과 미국의 교역액은 12% 늘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미 FTA 체결 이후 한국 기업의 미국 투자가 많이 일어나서 미국 내 일자리도 많이 창출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미 FTA를 더욱 호혜적인 무역협정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개정 협상이 이제 막 시작됐다”며 “지난 5년을 되돌아보면서 분석하고 평가하면 미국도 (호혜적 효과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게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860명 64%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475명 3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