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9명·단체 4곳 추가 제재명단도 발표

유럽연합(EU)은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안을 반영해 북한에 대한 제재를 더욱 확대했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EU 본부는 지난달 채택된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에 따라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내용을 이날 발표했다.

EU는 또 이 결의안을 적용해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책임이 있는 개인 9명과 단체 4곳을 대북 제재명단에 추가했다고 전했다.

이번 단체 명단에는 북한 국책 무역은행도 포함돼 있다.

현재 EU에서 대북 제재대상으로 지정된 개인은 103명, 단체는 57곳이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지난달 5일 북한의 주력 수출품인 석탄을 비롯해 철·철광석 등 주요 광물, 수산물의 수출을 금지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유엔 등에 따르면 북한에 대한 석탄과 철광석, 수산물 수출금지로 연간 10억 달러(1조1천260억 원)의 자금 차단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됐다.

대북 제재 결의안은 또 북한의 주요 현금 창구로 평가받는 신규 해외 노동자 수출을 금지했다.

이러한 조치는 북한의 김정은 정권에 압박을 가하고 핵무기와 탄도 미사일 개발에 필요한 자금줄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유럽에는 현재 북한 근로자가 수백명 머물고 있으며 이들 중 대부분이 폴란드에 있다.

(브뤼셀 AP·AFP=연합뉴스) gogo213@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