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립유치원들, 18일 집단휴업 전격 철회

입력 2017-09-15 18:26 수정 2017-09-15 23:31

지면 지면정보

2017-09-16A27면

사립유치원들이 오는 18일로 예고한 집단휴업을 철회하기로 했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과 최정혜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이사장 등 정부와 사립유치원 관계자들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박 차관은 “많은 학부모가 우려한 휴업이 발생하지 않게 돼 다행으로 여긴다”며 “대화의 장이 마련된 것을 뜻깊게 생각하며 앞으로 유아교육 발전을 위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당초 사립유치원 집단휴업을 불법 행위로 간주하고 이날 ‘엄정 대처’ 방침을 밝힐 예정이었던 교육부와 ‘집단휴업 강행’ 입장을 고수하던 사립유치원 측이 물밑 실무자 접촉을 통해 ‘대규모 휴업 사태는 피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한 것이다. 간담회에는 양측 만남을 주선한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안민석 의원도 참석했다.

교육당국과 사립유치원 측은 사립유치원에 지급되는 누리과정 지원금 인상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다만 양측의 시각 차가 워낙 커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김봉구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