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임 치료 10월부터 건보 적용

입력 2017-09-15 18:48 수정 2017-09-16 00:43

지면 지면정보

2017-09-16A8면

10월부터 만 44세 이하 난임부부가 체외수정, 인공수정 등 시술 때 건강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15일 이런 내용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세부방안을 발표했다. 미용, 성형 등을 제외한 모든 비급여 항목에 건강보험을 적용하는 이른바 ‘문재인 케어’의 단계적 시행 방안 중 하나다.

난임 치료 시술은 그동안 건강보험 적용을 받지 못해 한 번 시술 때마다 300만~500만원에 이르는 비용 전액을 본인이 부담해야 했다. 복지부는 10월부터 난임 치료에 건강보험을 적용해 본인 부담을 낮출 계획이다. 다만 건강보험 적용을 받더라도 비용의 30%는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복지부는 치매 신경인지검사에도 건강보험을 적용하기로 했다. 신경인지검사란 기억력, 언어능력, 시공간 지각능력 등을 평가하는 검사로, 비용이 30만~40만원에 달해 부담이 됐다. 복지부는 만 60세 이상의 치매 환자가 신경인지검사를 받을 때 건강보험을 적용할 계획이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