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슬레, 고급 커피 '블루보틀' 품다

입력 2017-09-15 19:09 수정 2017-09-16 00:11

지면 지면정보

2017-09-16A11면

지분 68% 4800억에 인수
"영업 저조…M&A 모색하라"
행동주의 펀드 압박 작용한 듯
세계 최대 식품회사인 스위스 네슬레가 ‘커피계의 애플’로 불리는 미국 블루보틀커피를 인수했다.

네슬레는 14일(현지시간) 블루보틀커피 지분 68%를 사들였다고 발표했다. 인수 가격은 4억2500만달러(약 48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세계 최대 인스턴트커피 브랜드인 네스카페, 캡슐커피 브랜드인 네스프레소를 거느린 네슬레는 고급 커피인 블루보틀을 추가해 커피사업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클라리넷 연주자인 제임스 프리먼이 2002년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서 세운 블루보틀커피는 베이 지역(샌프란시스코만 인근의 샌프란시스코, 실리콘밸리, 오클랜드를 잇는 지역)을 대표하는 커피 브랜드다. 연주 여행 때도 원두와 에스프레소 기계를 갖고 다니던 커피 애호가인 프리먼은 48시간 안에 볶은 최고급 원두만을 써 미국 커피업계에서 ‘제3의 물결(고품질 커피)’을 선도한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커피업계는 인스턴트커피로 대표되는 제1의 물결, 스타벅스 등 대형 체인이 등장한 제2의 물결 등으로 유행을 구분하고 있다.

작은 차고에서 출발한 이 회사는 지난 몇 년간 케빈 시스트롬 인스타그램 공동창업자, 에번 윌리엄스 트위터 최고경영자(CEO), 구글벤처스 등으로부터 1억2000만달러를 투자받아 사업을 확장해 왔다. 현재 샌프란시스코와 뉴욕, 도쿄 등에 40여 개 커피바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말까지 55곳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네슬레는 블루보틀커피를 독립기업 형태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프리먼도 CEO로 남는다.

네슬레의 블루보틀커피 인수는 행동주의 헤지펀드의 압박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월가 행동주의 투자자 대니얼 롭이 이끄는 서드포인트는 지난 6월부터 네슬레를 공격해 왔다. 서드포인트는 “네슬레의 영업이익률이 동종업계 다른 기업보다 저조하다”며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구성하고, 인수합병(M&A)으로 성장을 모색할 것을 요구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3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49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