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육대란' 막았다…사립유치원 집단휴업 전격철회

입력 2017-09-15 17:10 수정 2017-09-16 10:25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간담회를 열어 사립유치원 집단휴업 철회에 합의한 교육부와 한유총. (오른쪽부터) 유은혜 의원, 박춘란 교육부 차관, 최정혜 한유총 이사장. / 사진=교육부 제공

사립유치원들이 18일로 예고한 집단휴업을 전격 철회하기로 했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 최정혜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이사장 등 정부와 사립유치원 관계자들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간담회를 갖고 이 같이 결정했다.
박 차관은 “많은 학부모들이 우려했던 휴업이 발생하지 않게 돼 다행”이라며 “대화의 장이 마련된 것을 뜻깊게 생각하며 오늘 대화가 유아교육 발전을 위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이사장도 “미래의 동량을 담보로 한 오늘 약속을 교육부가 꼭 지키킬 바란다”고 덧붙였다.

당초 사립유치원 집단휴업을 불법 행위로 간주하고 이날 ‘엄정 대처’ 방침을 밝힐 예정이었던 정부와 ‘집단휴업 강행’을 고수하던 사립유치원 측이 물밑 실무자 접촉을 통해 대규모 휴업 사태는 피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한 것이다.

간담회에는 양측 만남을 주선한 더불어민주당 유은혜·안민석 의원도 참석했다. 정부와 사립유치원들은 그간 한유총이 요구해온 누리과정(3~5세 무상보육) 지원금 인상 등도 앞으로 협의해나가기로 했다.

☞ 사립유치원들, 18일 집단휴업 전격 철회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46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21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