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나연

신인 배우 고나연이 사전제작 드라마 '당찬! 우리 동네' (아이 낳기 프로젝트) 여주인공 '기윤수'역으로 최근 촬영을 마쳤다.

고나연이 맡은 '기윤수'는 순심가의 장녀이자 가녀린 외모와 차분한 성격, 엄마 말이라면 꼼짝 못하는 효녀로 이한위, 김광규, 김가연, 쥬얼리 예원, 병헌 등과 호흡을 맞췄다.

고나연은 특히 이종우 감독과는 인연이 깊다. 2016년 고나연의 데뷔작은 QTV드라마 '영웅들'에서 여주인공으로 호흡을 맞출 바 있다.

고나연 소속사 측은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각종 드라마, 영화 등의 러브콜이 끊이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한편 고나연 주연의 사전제작 드라마 '당찬! 우리 동네' (아이 낳기 프로젝트) 는 오는 10월11일 방영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